不要忘记我

시계를 봐도 나에겐 시간이 없어. 이젠 안녕.

달력을 봐도 나에겐 기억이 없어, 이젠.

아무도 읽지 않는 책이 될 까봐.
더 이상 듣지 않는 음악이 될 까봐.
텅 빈 극장에 영화처럼 버려질 까봐.
두려워.

전화길 봐도 나에겐 인연이 없어, 이젠.
거울을 봐도 그 속엔 자신이 없어, 이젠.

아무도 읽지 않는 책이 될 까봐.
더 이상 듣지 않는 음악이 될 까봐.
텅 빈 극장에 영화처럼 버려질 까봐.
두려워.

아무도 읽지 않는 책이 될 까봐.
더 이상 듣지 않는 음악이 될 까봐.
텅 빈 극장에 영화처럼 버려질 까봐.

두려워.

 

 

 

Advertisements

About kevnjkim

Consultant by day, hibernating grizzly bear by night. Lover of gadgetry, good music, foreign languages, candlelit dinners, and long walks on the beach. View all posts by kevnjkim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